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신상

물방울 파운데이션+α

On October 14, 2016 1

그라치아가 추천하는 월급날 사야 할 것

3 / 10
/upload/grazia/article/201610/thumb/32113-182372-sample.jpg

발맹 쇼 백스테이지에서 포착된 절친 켄달 제너와 지지 하디드. 결점 없는 보송보송한 피부가 보이는가?

발맹 쇼 백스테이지에서 포착된 절친 켄달 제너와 지지 하디드. 결점 없는 보송보송한 피부가 보이는가?

얇고 투명하게. 매트한 피부 표현이 메가 트렌드로 부상했다. 마시멜로 파데(파운데이션), 젤 파데 등 다양한 별명으로 출시되는 신제품 파운데이션의 핵심은 바로 물방울처럼 묽은 제형. 한 번만 발라도 피부 밀착력을 높여주는 것은 물론이고, 피부 속 땅김을 최소화하기 위해 히알루론산 성분과 비타민 E 같은 스킨케어 제품에 주로 사용되던 성분을 담았다.

흥미로운 사실은 물방울 파운데이션의 효력을 배가시켜 줄 다양한 브러시와 애플리케이션이 함께 출시됐다는 점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테리 바버는 “이번 시즌에는 피부 위에 베일을 올리듯 얇고 보송하게 베이스를 연출해야죠. 윤기 나면서도 정교한 커버를 위해선 각종 브러시와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바르는 게 효과적입니다. 손가락으로만 바르면 체온 때문에 매끈한 피부 결을 연출하기 어렵죠”라고 조언한다.

마치 절친처럼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랄까. 두께가 다른 섬유를 섞어 브러시의 탄력을 조절하거나 라텍스 소재(피부의 유분을 기름종이처럼 흡수하는 기능이 있다)의 스펀지까지, 물방울 파운데이션 신제품 5가지와 함께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베이스 툴을 공개한다.

  •  메이크업 포에버  워터 블렌드 파운데이션 + 엘립스 블렌더 스펀지

    손등에 덜었을 때 바로 흘러내릴 만큼 묽은 제형. 바르는 순간 미세한 젤 입자가 한 겹 코팅이 되면서 피부 결을 한층 매끈하게 만들어준다. R250호 50ml 6만원대.

    일명 ‘블랙 퍼프’라 불리는 합성 라텍스 소재로, 피부의 유분을 흡수해 뭉침 없이 얇게 밀착시킨다. 1만2천원대.

  •  입생로랑  뚜쒸 에끌라 르 땡 파운데이션 + Y파운데이션 브러시

    하이라이터와 파운데이션을 섞어바른 듯 은은한 광채가 보인다. 복숭앗빛이 감도는 색상. B20호 30ml 7만7천원대.

    브러시 중앙에 파인 Y자 홈에 파운데이션을 넣어 바를 수 있는 스마트 애플리케이터. 7만2천원대.

  •  끌레드뽀 보떼  뗑 크렘므 에끌라 + 뺑소 브러시

    피부에 닿으면 생크림처럼 부드럽게 녹는 질감. 시간이 지난 뒤 베이스가 무너질 때도 피부가 탁해지거나 건조해지지 않고 자연스럽다. O10호 21ml 16만원대.

    끝으로 갈수록 얇아지는 브러시로, 모공까지 섬세하게 펴 바를 수 있다. 눈가에 바를 땐 문지르기보다는 가볍게 두드리며 흡수시키길. 6만8천원.

  •  겔랑  란제리 드 뽀 파운데이션 + 더 파운데이션 브러시

    본래 피부 톤을 유지하면서 잡티만 가려주고, 심지어 자외선 차단 지수(SPF 20)까지 갖췄다. 출시되는 8가지 색상 중 붉은 기가 전혀 없는 뉴트럴 컬러. OON호 30ml 8만7천원.

    마치 파우더 브러시처럼 둥근 모가 특징. 두드려 바르는 것보다 원을 그리며 제형을 퍼트리듯 바르라. 7만7천원.

Credit Info

2016년 10월호

2016년 10월호(총권 83호)

이달의 목차
EDITOR
안새롬
PHOTO
장인범(제품), IMAXTREE(인물)

2016년 10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안새롬
PHOTO
장인범(제품), IMAXTREE(인물)

1 Comment

보라네 2016-10-15

나도예뻐지고싶다

마지막 페이지 입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