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라이프스타일

아는 사람만 아는 ‘인터스텔라’의 10가지 비밀

On December 10, 2014 0

화제의 영화 <인터스텔라>에서 당신이 모르는 이야기. 읽고 보면 더 재밌고, 보고 읽어도 재밌는 10개의 트리비아.

1 물리학자 킵 손은 ‘웜홀’ 개념으로 영화의 단초를 제시했다. 그는 ‘물리 법칙을 깨뜨리지 말라’고 조언했는데, 놀란 감독은 ‘빛보다 빠른’ 우주 여행 장면을 넣었다. 킵 손은 그런 일은 불가능하다며 2주나 놀란을 설득했지만 실패했다.

2 칼 세이건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콘택트>와 <인터스텔라>는 둘 다 웜홀을 통해 우주를 여행하는 게 콘셉트.
그리고 매튜 매커너히는 <콘택트>와 <인터스텔라> 모두에 출연한 유일한 배우다.

3 비주얼 이펙트 팀은 킵 손의 조언에 따라 ‘웜홀’과 ‘블랙홀’의 이미지를 만들었는데 한 프레임당 렌더링만 100시간이 걸리기도 했다. 최종 결과물은 총 800테라바이트로 최신 PC의 하드디스크 400개 정도의 용량이다.

4 이 영화 작업에 먼저 착수한 건 원래 스티븐 스필버그와 크리스토퍼 놀란의 동생 조나단 놀란이었다. 조나단 놀란은 4년 동안 캘리포니아 공과대학에서 일반 상대성을 공부해 가며 각본을 썼고, 그 와중에 감독이 형으로 바뀌었다.

5 옥수수 밭은 영화 촬영이 시작되기 6개월 전 캘거리에 있는 99만㎡ 벌판에 미리 심어놓은 것이다. ‘얼음의 별’은 아이슬란드에 있는 ‘바트나이외쿠틀 빙하’에서, ‘물의 별’은 역시 아이슬란드에 있는 ‘브루나산두르’(Brunasandur)에서 촬영됐다.

6 실제론 15m쯤 되는 상륙선과 순찰선도 CG가 아니다. 최상급 아티스트들로 구성된 <인터스텔라> 미술팀이 직접 만들었다.
믿기 어렵겠지만 4톤이 넘는 두 척의 작품을 만들고 이를 분해한 뒤 아이슬란드까지 배로 날랐다.

7 <2001년 스페이스 오딧세이>의 원작에선 웜홀이 토성 근처에 있다. 하지만 당시의 특수 효과로는 토성의 고리를 만들어낼 수가 없었고, 결국 목성 근처로 위치를 바꿔야 했다. <인터스텔라>는 이에 경의를 표하듯 웜홀의 위치를 토성 근처로 정했다.

8 169분짜리 어마어마한 대작을 감상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지만 이 사실을 알면 좀 참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인터스텔라>의 제작비는 약 1억6천5백만 달러. 필름 1분을 만드는 데 97만6천 달러가 들어간 셈이다. 대략 11억이다.

9 이 영화는 거장 음악감독 한스 짐머가 참여한 걸로도 유명한데 짐머에 따르면 작업을 시작할 때 놀란 감독은 쪽지를 한 장 줬을 뿐 영화의 장르도 안 가르쳐줬다고 한다.

10 놀란 감독은 의외로 아날로그 맨이다. 개인 이메일 주소도 없고 회사 메일로 온 중요한 편지는 어시스턴트가 프린트해서 가져다 줘야 본다. <인터스텔라>의 초안은 심지어 자기 아버지의 오래된 타이프라이터로 썼다고.

  • 영화에 나오는 얼음으로 뒤덮인 별(위)과 물로 가득 찬 별(아래)은 모두 아이슬란드 로케이션 촬영이다.

EDITOR : 박세회
PHOTO : 파라마운트 픽처스, 워너 브라더스, 픽처스 코리아
자료 출처 : imdb.com, Times, The Film

발행 : 2014년 44호

Credit Info

2014년 12월 02호

2014년 12월 02호(총권 44호)

이달의 목차
EDITOR
박세회
PHOTO
파라마운트 픽처스, 워너 브라더스, 픽처스 코리아
자료 출처
imdb.com, Times, The Film

2014년 12월 02호

이달의 목차
EDITOR
박세회
PHOTO
파라마운트 픽처스, 워너 브라더스, 픽처스 코리아
자료 출처
imdb.com, Times, The Film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