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OOD

호텔식 오믈렛 vs 일본식 오므라이스

완벽한 오믈렛을 위한 테크닉

On June 19, 2015 1

포크로 자르면 주르륵 흘러내릴 듯한 따끈하고 샛노란 덩어리, 부드럽고 촉촉하게 입안을 채우는 오믈렛이 주는 행복. 호텔에서의 ‘여유로운 조식’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갓 만든 부드러운 오믈렛과 밥을 감싼 자태가 사뭇 아름답기까지 한 일본식 오므라이스 집중 탐구.


푸딩처럼 보들보들 호텔 조식 스타일 오믈렛

호텔의 조식 뷔페에서 요리사가 눈앞에서 바로 만들어주는 오믈렛의 부드러움, 간단해 보이지만 막상 집에서 하면 그 맛과 질감이 안 난다. 부드러운 오믈렛의 포인트는 달걀 반죽에 생크림을 더하고 식용유 대신 버터를 사용하는 것, 그리고 절묘한 불 조절로 오버쿡을 피하는 것.

시간 15min 분량 1인분
재료 달걀 2개, 생크림 ¼컵, 소시지 30g, 슬라이스 체더치즈 ½장, 다진 토마토·다진 양송이버섯 1작은술씩,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버터 적당량
 


1. 볼에 달걀을 깨뜨려 넣은 뒤 생크림과 소금, 후춧가루를 넣고 젓가락으로 잘 저어 완전히 곱게 푼다. 소시지와 치즈는 적당한 크기로 다진다.
2. 팬을 달군 뒤 약한 불로 줄이고 버터를 넉넉히 넣어 녹인다.
3. 팬에 달걀물을 붓고 젓가락으로 스크램블드에그를 만들듯 살살 휘젓는다. 이때 반죽의 아랫면을 빼고는 달걀이 거의 익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팬을 불에서 떼었다 붙였다 하면서 불을 조절한다.
4. 반죽 위에 다진 소시지와 치즈, 채소를 고루 올린다.
5. 바로 달걀을 반달 모양으로 잘 말아 올려 접는다. 이때도 반죽이 너무 익으면 반달 모양이 잡히지 않으므로 팬과 불 사이에 거리를 둔다.
6. 반달 모양으로 접은 뒤 밑면이 위로 오도록 뒤집고 둥근 면이 팬 가장자리에 오도록 밀어 더 반듯한 반달 모양을 만든다. 오믈렛 밑 부분도 다 익으면 접시에 담아 파르메산치즈 간 것이나 이탈리안 파슬리 등을 올려 낸다.

 


촉촉한 달걀옷이 옷자락처럼 휘감긴 일본식 드레스드 오므라이스

볶음밥을 감싼 달걀의 진화, 최근 국내에서도 유행하고 있는 드레스드 오므라이스는 촉촉하고 주름진 달걀옷이 밥을 휘감고 있는 듯한 모양으로 시선을 잡아끈다.
이 달걀옷의 핵심은 모양뿐 아니라 반숙 정도의 익힌 상태로 촉촉함을 최대한 살리는 것. 주름진 모양을 만들기 위해서는 절묘한 불 조절과 연습이 필요하다.

시간 45min 분량 1인분
재료 달걀 2개, 생크림 ¼컵,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버터 적당량
데미글라스소스 셀러리 1대, 양파 ½개, 당근 ⅓개, 베이컨 20g, 와인 2컵, 토마토페이스트 3큰술, 월계수 잎 1장, 타임 2줄기, 닭육수 1L(또는 물에 시판 고형 치킨스톡 탄 것), 돈가스소스 ⅓컵, 우스터소스 ¼컵, 버터 1큰술
볶음밥 쌀밥 1공기, 대파 흰 대 부분 1대, 감자 ½개, 마늘 1쪽,
데미글라스소스 3큰술, 토마토페이스트 1큰술, 식용유 적당량, 후춧가루 약간
 


데미글라스소스 만들기
1. 셀러리, 베이컨은 2cm 길이로 자르고 양파, 당근은 비슷한 크기로 깍둑썰기 한다.
2. 달군 팬에 버터 1큰술을 녹인 뒤 베이컨을 약한 불에서 갈색이 돌 때까지 굽다가 건져내고 그 기름에 채소와 월계수 잎, 타임을 넣어 갈색이 돌 때까지 10분간 볶는다.
3. 건져냈던 베이컨과 와인을 팬에 넣은 뒤 약한 불에서 원래 분량의 ⅓이 될 때까지 졸인다.
4. 졸아들면 토마토페이스트를 넣고 5분가량 더 볶는다.
5. 치킨육수와 우스터소스, 돈가스소스를 넣고 소스 농도가 날 때까지 약한 불에서 뭉근히 졸인 뒤 체에 걸러 소스를 만든다.
 


볶음밥 만들기
1. 대파와 마늘은 얇게 슬라이스한다. 감자는 껍질을 벗긴 뒤 사방 1cm 크기로 자른다.
2. 달군 팬에 기름을 두르고 중약 불에서 마늘과 대파, 감자를 넣어 4분가량 볶는다.
3. 감자가 어느 정도 익으면 토마토페이스트를 넣어 3분가량 더 볶은 뒤 센 불로 올리고 밥을 넣어 고루 섞일 때까지 볶는다.
4. 밥이 볶아지면 데미글라스소스를 넣고 섞으며 볶다가 후춧가루를 뿌려 섞은 뒤 밥그릇에 눌러 담아 접시에 거꾸로 뒤집어 동그랗게 담는다.
 


완성하기
1. 볼에 달걀을 깨뜨려 넣은 뒤 생크림과 소금, 후춧가루를 넣고 젓가락으로 잘 저어 완전히 곱게 푼다.
2. 중간 불에 달군 팬에 버터를 두르고 손잡이가 6시 방향으로 오도록 한 뒤 달걀물을 붓는다.
3. 밑면이 아주 살짝 익으면 나무젓가락으로 11시 방향 바깥쪽에서 중심부로 선을 그어 결을 만든다.
4. 바로 팬의 방향을 3시로 튼 뒤 같이 든 젓가락 한 쪽을 2시 방향의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그으면서 동시에 팬의 방향을 다시 6시로 튼다. 이렇게 하면 젓가락 주위로 회오리 모양의 결이 생긴다.
5. 달걀이 너무 익지 않아 찢어지거나 너무 익어 결이 안 생기지 않도록 불과 거리를 두었다 가까이 했다 하면서 젓가락은 그대로 둔 채 팬의 손잡이만 다시 3시 방향으로 돌리고, 천천히 6시 방향으로 돌아온다. 결이 더 넓어진다.
6. 이 과정을 한 번 정도 더 하면 전체적으로 주름 모양이 잡힌다.
7. 접시 위의 밥에 달걀을 재빠르고 조심스럽게 올려 전체적으로 덮는다. 이때 달걀의 윗면은 완전히 다 익지 않아 어느 정도 달걀물이 흘러내리는 상태인 것이 좋다. 데미글라스 소스를 곁들여 낸다.
 

일본식 드레스드 오므라이스

에쎈 | 2015년 06월호

  • 주재료

    달걀 2개, 생크림 ¼컵,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버터 적당량

  • 데미글라스소스

    셀러리 1대, 양파 ½개, 당근 ⅓개, 베이컨 20g, 와인 2컵, 토마토페이스트 3큰술, 월계수 잎 1장, 타임 2줄기, 닭육수 1L(또는 물에 시판 고형 치킨스톡 탄 것), 돈가스소스 ⅓컵, 우스터소스 ¼컵, 버터 1큰술

  • 볶음밥

    쌀밥 1공기, 대파 흰 대 부분 1대, 감자 ½개, 마늘 1쪽, 데미글라스소스 3큰술, 토마토페이스트 1큰술, 식용유 적당량, 후춧가루 약간

만들기

1인분

|

기타45M

  1. 1

    데미글라스소스 만들기
    1. 셀러리, 베이컨은 2cm 길이로 자르고 양파, 당근은 비슷한 크기로 깍둑썰기 한다.
    2. 달군 팬에 버터 1큰술을 녹인 뒤 베이컨을 약한 불에서 갈색이 돌 때까지 굽다가 건져내고 그 기름에 채소와 월계수 잎, 타임을 넣어 갈색이 돌 때까지 10분간 볶는다.
    3. 건져냈던 베이컨과 와인을 팬에 넣은 뒤 약한 불에서 원래 분량의 ⅓이 될 때까지 졸인다.
    4. 졸아들면 토마토페이스트를 넣고 5분가량 더 볶는다.
    5. 치킨육수와 우스터소스, 돈가스소스를 넣고 소스 농도가 날 때까지 약한 불에서 뭉근히 졸인 뒤 체에 걸러 소스를 만든다.

  1. 2

    볶음밥 만들기
    1. 대파와 마늘은 얇게 슬라이스한다. 감자는 껍질을 벗긴 뒤 사방 1cm 크기로 자른다.
    2. 달군 팬에 기름을 두르고 중약 불에서 마늘과 대파, 감자를 넣어 4분가량 볶는다.
    3. 감자가 어느 정도 익으면 토마토페이스트를 넣어 3분가량 더 볶은 뒤 센 불로 올리고 밥을 넣어 고루 섞일 때까지 볶는다.
    4. 밥이 볶아지면 데미글라스소스를 넣고 섞으며 볶다가 후춧가루를 뿌려 섞은 뒤 밥그릇에 눌러 담아 접시에 거꾸로 뒤집어 동그랗게 담는다.

  1. 3

    완성하기
    1. 볼에 달걀을 깨뜨려 넣은 뒤 생크림과 소금, 후춧가루를 넣고 젓가락으로 잘 저어 완전히 곱게 푼다.
    2. 중간 불에 달군 팬에 버터를 두르고 손잡이가 6시 방향으로 오도록 한 뒤 달걀물을 붓는다.
    3. 밑면이 아주 살짝 익으면 나무젓가락으로 11시 방향 바깥쪽에서 중심부로 선을 그어 결을 만든다.
    4. 바로 팬의 방향을 3시로 튼 뒤 같이 든 젓가락 한 쪽을 2시 방향의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그으면서 동시에 팬의 방향을 다시 6시로 튼다. 이렇게 하면 젓가락 주위로 회오리 모양의 결이 생긴다.
    5. 달걀이 너무 익지 않아 찢어지거나 너무 익어 결이 안 생기지 않도록 불과 거리를 두었다 가까이 했다 하면서 젓가락은 그대로 둔 채 팬의 손잡이만 다시 3시 방향으로 돌리고, 천천히 6시 방향으로 돌아온다. 결이 더 넓어진다.
    6. 이 과정을 한 번 정도 더 하면 전체적으로 주름 모양이 잡힌다.
    7. 접시 위의 밥에 달걀을 재빠르고 조심스럽게 올려 전체적으로 덮는다. 이때 달걀의 윗면은 완전히 다 익지 않아 어느 정도 달걀물이 흘러내리는 상태인 것이 좋다. 데미글라스 소스를 곁들여 낸다.

호텔 조식 스타일 오믈렛

에쎈 | 2015년 06월호

  • 주재료

    달걀 2개, 생크림 ¼컵, 소시지 30g, 슬라이스 체더치즈 ½장, 다진 토마토·다진 양송이버섯 1작은술씩,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버터 적당량

  •  

     

만들기

1인분

|

15분 이내

  1. 1

    볼에 달걀을 깨뜨려 넣은 뒤 생크림과 소금, 후춧가루를 넣고 젓가락으로 잘 저어 완전히 곱게 푼다. 소시지와 치즈는 적당한 크기로 다진다.

  1. 2

    팬을 달군 뒤 약한 불로 줄이고 버터를 넉넉히 넣어 녹인다.

  1. 3

    팬에 달걀물을 붓고 젓가락으로 스크램블드에그를 만들듯 살살 휘젓는다. 이때 반죽의 아랫면을 빼고는 달걀이 거의 익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팬을 불에서 떼었다 붙였다 하면서 불을 조절한다.

  1. 4

    반죽 위에 다진 소시지와 치즈, 채소를 고루 올린다.

  1. 5

    바로 달걀을 반달 모양으로 잘 말아 올려 접는다. 이때도 반죽이 너무 익으면 반달 모양이 잡히지 않으므로 팬과 불 사이에 거리를 둔다.

  1. 6

    반달 모양으로 접은 뒤 밑면이 위로 오도록 뒤집고 둥근 면이 팬 가장자리에 오도록 밀어 더 반듯한 반달 모양을 만든다. 오믈렛 밑 부분도 다 익으면 접시에 담아 파르메산치즈 간 것이나 이탈리안 파슬리 등을 올려 낸다.

포크로 자르면 주르륵 흘러내릴 듯한 따끈하고 샛노란 덩어리, 부드럽고 촉촉하게 입안을 채우는 오믈렛이 주는 행복. 호텔에서의 ‘여유로운 조식’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갓 만든 부드러운 오믈렛과 밥을 감싼 자태가 사뭇 아름답기까지 한 일본식 오므라이스 집중 탐구.

Credit Info

2015년 06월호

이달의 목차

1 Comment

지민통통 2015-07-17

맛나보이네요.

마지막 페이지 입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