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투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기획기사

'오브맘' 론칭 현장에 다녀오다

On April 30, 2018 0

알프스 지역에서 생산한 건강한 원유로 만든 프리미엄 액상 유아식 ‘오브맘’의 한국 론칭 행사가 열렸다. 아이의 ‘첫 분유’를 어떻게 진행해야 하고, 제품을 어떤 기준으로 선택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

4월 16일 저녁,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는 뜻 깊은 행사가 진행되었다. 이탈리아의 프리미엄 액상 유아식인 ‘오브맘’의 한국 론칭을 알리는 워크숍이 열려 초보맘들의 수유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해준 것.

이 행사는 유럽연합이 유럽의 유제품 정보를 제공하고자 마련한 Milk&Dairy 프로모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베스트베이비>의 독자와 블로거 서포터즈인 비비맘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유를 주제로 한 강의와 제품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본격적인 행사는 국제모유수유 코칭 전문가인 박미희 간호사의 ‘초보 엄마를 위한 합리적인 수유법’ 강의로 시작되었다. 모유는 아이에게 필요한 완전식품으로 소화 흡수가 잘되고 천연 면역성분을 함유하여 외부의 바이러스나 세균으로부터 아이를 보호해준다.

모유의 유당은 분유의 유당보다 뛰어나 아이의 두뇌를 발달시키고 뼈를 튼튼하게 해주는 데 더욱 탁월하다. 박미희 간호사는 다만 비타민D와 철분은 모유에 부족하기 때문에 따로 공급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또한 엄마의 젖 분비량이 부족하거나 이른 복직 등으로 모유수유가 불가능할 때는 분유와 혼합수유를 하게 되는데, 분유를 선택할 때는 광고나 유행을 따르기보다 성분을 꼭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스트레스 없는 자연 방목 환경에서 목초를 먹고 자란 소가 생산한 원유로 만들었는지를 가장 먼저 확인하라는 것. 축사에서 옥수수 사료를 먹고 자란 소의 원유에 비해 자연 방목한 소의 원유가 오메가3의 함유량이 훨씬 높고 우수하기 때문이다.



 

효과적인 혼합 수유 방법에 대한 강의와 프리미엄 액상 유아식인 ‘오브맘’의 제품 설명이 이어진 행사는 내 아이에게 좋은 것만 먹이고 싶은 엄마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참석자들에게는 오브맘 샘플과 소개 자료를 담은 USB, 젖소 모양 열쇠고리를 기념품으로 증정했다. 


행사장에는 임신부와 초보맘들이 참석해 이탈리아의 프리미엄 액상 유아식에 큰 관심을 보였다.



 >  프리미엄 액상 유아식 오브맘
강의가 끝난 뒤에는 오브맘코리아 강민건 마케팅 팀장이 오브맘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브맘은 이탈리아에서 온 프리미엄 액상 유아식으로 알프스의 목장에서 자란 소에서 얻은 이탈리아 최고 등급의 원유로 만든 제품이다.

두뇌 발달이 활발한 영유아에게 꼭 필요한 영양성분을 보강하고, 모유 성분인 갈락토올리고당을 첨가해 성장 단계별 최적의 영양을 설계한 게 특징이다.

특히 착유한 뒤 48시간 이내에 완제품을 생산해 바로 국내로 수입되기 때문에 열처리 등 불필요한 공정을 줄여 제품이 변질될 우려도 없어 안전하다. 그리고 내용물을 친환경 용기인 테트라팩에 담아 안전하고 유통기한도 1년 정도로 긴 편이다.


제품에 대한 설명이 끝난 뒤 참석자들의 질문이 이어져 엄마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분유 보관법, 수유법 등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을 한 뒤에 맛있는 저녁식사와 함께 훈훈한 분위기에서 행사가 마무리되었다.

 

오브맘(ofmom)

오브맘(ofmom)

60년 역사의 이탈리아 No.1 유제품 회사인 그라나롤로(Granarolo) 그룹 계열의 그란라테(Granlatte)에서 생산하는 프리미엄 액상 유아식. 양질의 사료를 먹고 자란 젖소에서 얻은 원유에 영유아의 성장에 필요한 영양성분을 더한 프리미엄 액상 유아식으로 태어나서부터 36개월 아이들이 건강한 식습관을 갖도록 도와준다.

알프스 지역에서 생산한 건강한 원유로 만든 프리미엄 액상 유아식 ‘오브맘’의 한국 론칭 행사가 열렸다. 아이의 ‘첫 분유’를 어떻게 진행해야 하고, 제품을 어떤 기준으로 선택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

Credit Info

사진
이혜원

2018년 5월호

이달의 목차
사진
이혜원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