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교육/놀이

파주 퍼스트가든에 다녀왔어요

On July 17, 2017 0

<베스트베이비> 서포터즈 비비맘이 직접 발로 뛰며 가족 편의시설이나 육아 서비스를 체험해본 소감을 전하는 비비맘 리포트. 이달에 찾아간 곳은 ‘파주 퍼스트가든’이다.

 


입장료&이용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가든 내 아이노리 놀이시설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운영해요. 입장료는 어른은 주말 1만원, 평일 9000원이고, 어린이는 주말 8000원, 평일 7000원인데요. 2018년 3월 31일까지는 그랜드 오픈 기념으로 입장료를 최대 20%까지 할인한답니다. 36개월 미만은 증빙서류를 지참하면 무료로 입장이에요. 패키지 요금제도 있어서 자유이용권을 구매하면 아이노리 놀이시설 입장료까지 포함해 3만5000원에 이용할 수 있어요.



교통편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지하철 3호선 백석역 6번 출구 쪽 버스정류장에서 90번 버스를 타고 설문교에서 내리면 되는데요. 배차 간격이 길고 산길을 700m 정도 걸어가야 하니 아이 데려갈 때는 자가용을 타고 가길 권해요.



시설&프로그램
4만8586㎡(1만5000평) 규모의 복합문화시설로 퍼스트가든의 입구를 지나 약 200m 정도 걸으면 23가지 테마로 꾸민 아도니스 정원이 나와요. 정원 안에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오는 여러 신의 석상이 있어 구경하는 재미를 더해준답니다.

또 어린이 체험 시설인 아이노리에는 꼬마 기차를 타고 정원을 관람하는 가든 트레인을 포함해 회전목마, 범퍼카, 트램펄린 등 여러 시설이 마련돼 있어요.

그 밖에 각종 조류를 관찰하는 버드가든, 만들기 체험과 농기구박물관이 있는 체험학습장 혜윰, 유럽풍 웨딩홀 가우디움, 돗자리를 깔고 소풍을 즐길 수 있도록 나무 데크를 깐 피크닉 가든, 하트 콘셉트의 섬과 흔들다리가 있는 워터랜드 가든 등 군데군데 즐길 것들이 가득하답니다.



편의시설
입구 쪽 포레스트 가든에 위치한 카페에는 커피 등 다양한 음료가 준비되어 있고, 이탤리언 레스토랑, 아시안 레스토랑 등 음식점도 많아요. 입장권을 구매하면 레스토랑 15% 할인쿠폰을 주더라고요. 수유실이나 기저귀 가는 곳은 따로 없는데 레스토랑에 문의하면 다용도 공간을 이용할 수 있답니다. 또한 메종 드 본이라는 기프트 숍에서는 갖가지 기념품을 팔아요.






 ->  이국적이고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져 발길 닿는 곳마다 인생샷(!)을 남길 수 있어요. 꽃향기 가득한 정원에서 다양한 식물과 나무 열매를 관찰하고 곤충, 새를 눈앞에서 볼 수 있어 아이들이 무척 신기해했답니다.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해도 되지만 도시락을 챙겨와 피크닉 가든 안 평상에서 먹는 게 좋겠더라고요. 다만 식수대가 없어 입구 쪽 레스토랑 이외에는 마실 물을 구할 수 없으니 물은 꼭 따로 챙겨 가세요.

또한 물놀이를 할 생각이라면 선크림, 모자, 여벌 옷도 준비하시고요.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모든 시설을 다 이용할 수 없어 아쉬웠는데 완공되면 더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니 나중에 다시 방문하고 싶어요.

더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firstgarden.co.kr)를 참고하세요.

 


정민아 씨는요…

비비맘 13·14기로 5세, 8세 남매를 키우며 온라인에서 ‘꼬마하늘’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 중이다.

<베스트베이비> 서포터즈 비비맘이 직접 발로 뛰며 가족 편의시설이나 육아 서비스를 체험해본 소감을 전하는 비비맘 리포트. 이달에 찾아간 곳은 ‘파주 퍼스트가든’이다.

Credit Info

취재·사진
정민아(비비맘 13·14기, 꼬마하늘)

2017년 07월호

이달의 목차
취재·사진
정민아(비비맘 13·14기, 꼬마하늘)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