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건강/돌보기

초보맘, 예방접종이 궁금해요!

On April 04, 2017 0

아이는 출생 후 만 12세까지 10여 가지가 넘는 예방주사를 맞는다. 그중 필수가 아닌 선택 가능한 예방접종은 굳이 맞히지 않아도 되는 걸까? 아이들 예방접종에 관한 시시콜콜한 궁금증을 풀어봤다.

아이가 성장하면서 시기별로 반드시 맞혀야 하는 예방접종은 초보맘에겐 어려 운 숙제처럼 느껴진다. 종류가 워낙 많은데다 시기도 정해져 있어 깜빡하면 놓치기 쉽기 때문이다.

 

예방접종표를 들여다보면 필수접종과 선택접종이 있는데, 말 그대로 보호자 마음대로 ‘선택’하면 되는지도 궁금하다. 예방접종은 전염성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독성을 제거하거나 약화시킨 균을 투여해 몸속에 병원체가 침투했을 때 싸울 수 있는 항체를 만들어주는 것.

 

갓 태어날 아기일수록 저항력이 약해 한 번 병에 걸리면 위독해질 수 있으므로 권장하는 시기에 예방접종을 마치는 게 중요하다. 생후 1개월 이내에 접종하는 BCG를 시작으로 만 12세까지 10가지가 넘는 백신을 접종하는데, 한 번에 끝나 는 것도 있지만 길게는 다섯 번까지 추가 접종해야 하는 것도 있으므로 적기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시행하는 예방접종은 질병관리본부의 기준에 따라 ‘국가예방접 종’과 ‘기타예방접종’으로 분류된다. 국가예방접종은 국가에서 권장하는 예방 접종으로 지정된 보건소와 의료기관에서 접종 가능하며, 만 12세까지는 국가 에서 비용 전액을 부담한다. 

 

반면에 기타예방접종은 흔히 말하는 ‘선택접종’으 로 의료기관에서 맞는 예방주사인데 개인이 비용을 내야 한다. 하지만 의학적 인 근거나 백신의 중요성에 따라 분류한 것이 아니므로 선택예방접종이라고 맞 지 않아도 되는 건 아니다 

 

 >  국가에서 지원하는 예방접종

만 12세 이하 모든 아이를 대상으로 한 어린이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은 국가 에서 예방접종 비용을 전액 지원해준다. 보건소나 지정 의료기관에서 접종 가 능한데, 의료기관마다 취급하는 백신 종류가 다르므로 미리 확인하고 방문하 도록 한다.

 

국가예방접종은 BCG(피내용), B형간염, DTaP(디프테리아·파상풍· 백일해), IPV(폴리오), DTaPIPV(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폴리오), MMR(홍 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폐렴구균, 수두, 일본뇌염 사백신·생백신, Td(파상 풍·디프테리아), Hib(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A형간염 등 총 14종이다 

 

 > ​ 선택예방접종, 꼭 맞혀야 할까? 

선택예방접종은 적지 않은 비용이 들어가는 만큼 굳이 맞아야 할지 의문이 들 기도 한다. 비용을 국가가 아닌 부모가 부담해야 하지만 의학적 관점이나 가능 성이 적더라도 만에 하나 걸릴지 모르는 질병에 대비하고자 한다면 가급적 맞 히는 편이 바람직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선택접종으로 분류되는 일명 ‘프리미엄 백신’에는 BCG(경 피용), 로타바이러스, 일본뇌염(베로세포 생백신) 등이 있다. 경피용 BCG는 피부에 주사액을 바르고 9개의 바늘이 달린 도구로 미세한 상처를 내어 주사액이 스며들어가도록 하는 것. 

 

경피용 BCG는 보건소에서 접종하는 피내용 BCG 에 비해 통증이 덜하고 이상반응도 상대적으로 적지만 비용이 든다. 로타바이 러스는 장염을 예방하는 예방접종으로 5가 백신인 로타텍과 1가 백신인 로타 릭스 두 종류가 있다. 

 

두 백신 모두 효과가 탁월해 어느 것이 좋다고 말할 수는 없다. 다만 3회 접종하는 로타텍과 2회 접종하는 로타릭스는 접종 비용에 차이 가 있는데 1회 접종 비용은 로타릭스가 높고, 총 접종 비용은 로타텍이 높다. 

 

일본뇌염 백신은 총 4종이 있는데 그중 베로세포 생백신이 선택접종에 포함된다. 사백신은 생후 12개월부터 만 12세까지 총 5회 접종해야 하는 반면, 생백신은 2 회로 끝낼 수 있다. 생백신 중에서도 베로세포 생백신은 살아있는 동물을 사용 하지 않고 오염 위험성이 적으며,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위험이 있는 성분들 을 일절 함유하지 않아 엄마들이 많이 선택하는 편이다. 

 

 

  PART 1   초보맘들의 예방접종 FAQ

 

보건소 백신과 병원 백신의 차이는 무엇일까?

엄마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보건소 백신과 병원 백신 의 차이. 보건소에서는 무료인데 의료기관에서는 유료로 접종하니 혹시나 효 과에 차이가 있는 건 아닐까 걱정하곤 한다.

 

하지만 걱정할 필요 없다. 국내에 유통되는 모든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안전성과 효과를 승인받은 것으 로 보건소와 병원에서 쓰는 백신에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다만 각 백신마다 성 분 등 특징이 다르므로 미리 꼼꼼히 알아보고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  

 

여러 개의 백신을 한 번에 맞혀도 될까? 

모든 종류의 백신은 동시 접종이 가능하다. 사백신과 사백신, 생백신과 사백신 간에는 특별히 지켜야 할 접종 간격이 없다. 단, 생백신과 생백신은 동시 접종이 가능하지만, 

 

동시에 접종하지 못한 경우 최소 4주 이상 지난 뒤 접종해 야 한다. 동시 접종 시 각각 다른 주사기를 사용해야 하며, 같은 팔이나 다리에 두 가지 이상의 백신을 맞을 때는 최소 2.5㎝ 이상 간격을 둔다.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났다면?

가장 흔히 보이는 이상반응은 주사 맞은 부위가 단단하게 굳거나 빨갛 게 부어오르며 통증을 느끼는 증상이다. 접종 후 몇 시간 내에 나타나며 대부 분 경미하고 저절로 가라앉는다. 

 

하지만 사람마다 체질이 다르고 접종 시 건강 상태에 따라 부작용이 생기기도 한다. 증상이 점차 심해지거나 지속되는 경우, 또는 다른 전신 이상반응이 나타날 경우에는 바로 의료기관을 찾아 진찰을 받고, 관할 보건소나 예방접종도우미(nip.cdc.go.kr) ‘이상반응 신고하기’에 신고 한다.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나면 예방접종과의 관련성을 심의해 진료비를 보상하는 ‘예방접종피해 국가보상제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단, 이상반응이 발생한 날로부터 5년 이내에 진료비 중 본인부담금이 30만원 이상인 경우 신청 이 가능하다.  

 

plus tip 예방접종 전후 안전수칙 3 

1 아이 컨디션에 따르기 

가벼운 미열이나 급성 질환을 앓을 때도 예방접종이 가능하긴 하다. 하지만 주사를 맞을 때 공포를 느끼는 아이가 대부분이므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예방접종을 하면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아 몸이 더 약해지기 쉽다. 감기 기운이 있다면 무리해서 접종하지 말고 1~2주 뒤에 맞히는 게 낫다.  

 

2 접종 후 아이 상태 살펴보기

예방접종을 한 뒤에는 병원에 20~30분 머무르며 아이의 몸 상태를 관찰하고 별 이상이 없으면 귀가해 푹 쉬게 한다. 접종 후 3시간 이내에 아이에게 통증이나 열이 나지는 않는지 주의 깊게 살펴보고 최소 3일 정도 지켜본다.

 

3 고열이나 경련이 나면 곧바로 병원 가기 

접종 부위가 빨갛게 부어오르거나 통증을 느낄 때는 찬 물수건을 대주면 나아진다. 하지만 고열이나 마비, 경련 등 증상을 보이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아이는 출생 후 만 12세까지 10여 가지가 넘는 예방주사를 맞는다. 그중 필수가 아닌 선택 가능한 예방접종은 굳이 맞히지 않아도 되는 걸까? 아이들 예방접종에 관한 시시콜콜한 궁금증을 풀어봤다.

Credit Info

기획
강지수 기자
사진
이혜원
감수
김영훈(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모델
권예준(2개월), 서윤(10개월)
제품협찬
도노도노(www.whittlestore.com)
참고자료
질병관리본부

2017년 04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강지수 기자
사진
이혜원
감수
김영훈(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모델
권예준(2개월), 서윤(10개월)
제품협찬
도노도노(www.whittlestore.com)
참고자료
질병관리본부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