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사회/정책

엄마, 영화를 읽다

각자도생 말고 연대합시다

On March 15, 2017 0


개인적으로 <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2016년 최고 영
화로 꼽고 싶다. 안 그래도 개봉 전부터 여러모로 화제가 된 작품이다. 칸영화제에서 작품상에 해당하는 황금종려상을 수상했고, 감독은 ‘블루칼라의 시인’이라 불리는 영국의 거장 켄 로치다. 

 

물론 평론가 중에는 이영화가 필요 이상으로 과대평가를 받았다고 투덜거리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영화적·미학적 성취를 떠나서 관객과 뜨겁게 소통하는 영화라는 점은 분명하다.

 

지간히 냉정한 관객 축에 드는 나 역시 <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보며 눈물을 펑펑 쏟았으니 말이다. 무엇보다 이 영화는 불안한 사회를 견디고 있는 우리와 묘하게 맞닿아 있다. 그러니까 인간의 존엄성을 외치는 주인공 다니엘 블레이크는, 몇달째 광장으로 향하고 있는 우리의 초상이나 다름없다. 

 

켄 로치의 영화 속 주인공이 대개 그렇듯 다니엘 블레이크도 가난하고 소외받는 노동자다. 그는 심장질환 때문에 목수 일을 그만두고 의료수당을 받으려 하는데 자기네 편의와 효율성만 중시하는 관료들은 결코 그의 편이 아니다.

 

두 아이를 키우는 싱글맘 케이티는 다니엘보다 처지가 더 딱하다. 그녀는 오랫동안 굶주려 왔고, 생리대를 살 돈조차 없어 편의점에서 도둑질을 한다. 그러고 보면 양극화와 소통 부재에 시달리는 건 우리만이 아닌 듯 싶다. 지금은 전 세계가 신자유주의의 탐욕 안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 

 

그러나 다니엘이 원하는 건 엄청난 게 아니다. 그는 국가로부터 정당한 복지를 받길 원하며, 한 인간이자 평범한 시민으로서 존엄성을 보장받으려 한다. 이처럼 <나, 다니엘 블레이크>는 한 노인의 고집스런 인간 선언이자 가장 기본적인 투쟁을 담고 있다. 

 

사회학자 오찬호는 “좋은 사회란 대단한 결심 없이 평범하게 살아도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이 보장되는 사회”라고 했다. 그의 말대로라면 <나, 다니엘 블레이크>가 그리는 영국도, 우리가 살아가는 대한민국도 그리 좋은 사회는 아닌 것 같다.

 

도록 노력해야 평범하게 살 수 있는 사회, 그런데도 가난은 너의 무지와 게으름 탓이라고 비난하는 사회. 영화는 이런 비정한 현실을 따라가면서 마지막까지도 기적을 안겨주지 않는다. 그나마 이 냉혹한 진실 앞에서 따뜻한 순간이 있다면 그건 바로 사회적 약자들이 연대할 때다. 

 

자신의 삶을 추스르기도 버거운 다니엘과 케이티는 서로를 위로하고 돕는다. 네 잘못이 아니라며 포기하지 말라고 격려한다. 국가가 개인의 존엄성을 외면할 때 오히려 개인들은 타인을 위한 마음 한편을 남겨놓을 줄 안다. 이런 공감과 연대의 마음이 있다면 우리는 괴물이 아닌 인간으로 살아갈 수 있지 않을까.


지금의 한국을 각자도생(各自圖生)의 시대라고 한다. 국가에 의지하지 말고 각자 알아서 살아나갈 방법을 찾는다는 의미다. 아이를 키우는 입장이라 그런지 이 말이 더욱 외롭고 절망스럽게 들린다. 그렇다면 나는 내 아이의 각자도생을 위해 어디까지 뒷바라지해야 할까? 

 

조물주보다 더 높은 곳에 있다는 건물주의 삶을 물려주면 다 해결될까? 아니, 열심히 노력하면 꿈이 이루어지기는 할까? 시절이 하도 수상하다 보니 별의별 생각이 다 든다. 그래도 수많은 다니엘 블레이크들이 연대해 왔고 또 연대하고 있기에 세상은 조금이나마 나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믿는다. 

 

어떤 부모는 자녀가 대단하게 성공하길 원하지만 그보다 더 많은 부모들은 그저 인간으로서 ‘평범한 행복’을 누리길 바랄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 지독한 시간을 함께, 현명하게 보내야 한다. 내가 행복하려면 너도 행복해야 하기 때문이다.

신민경 씨는요…

신민경 씨는요…

여섯 살, 네 살배기 두 아들을 키우는 만년 초보 엄마이자 생계형 프리랜서 라이터. <스크린>, <무비위크> 등 영화잡지 기자로 일했고 지금도 틈틈이 보고 읽고 쓴다. 엄마가 행복해져야 아이도 행복해진다는 사실을 매일 깨닫고 있다.

Credit Info

기획
전미희 기자
신민경
일러스트
이현주

2017년 03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전미희 기자
신민경
일러스트
이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