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리빙/푸드

이유식 시작할 때, 음식물 알레르기 백과사전

On May 12, 2016 0

이유식을 만들 때마다 책을 뒤져가며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식품은 없는지 꼼꼼히 살피지만 금세 까먹기 일쑤. 종류가 워낙 많다 보니 헷갈리기 쉽다. 월령별 알레르기 유발 식품 리스트를 한눈에 보기 쉽게 정리했다.

 


 

※ 월령별 섭취가능 식품 List

 


 

  • Check List
    □ 달걀 생후 7~8개월 이후에 노른자부터 먹이고,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노른자도 돌 이후에 시도한다.
    밀가루 최대한 늦게 먹이는 게 좋다. 두 돌 이후 천천히 시도해보고, 특히 메밀국수는 알레르기 위험이 높으므로 조심한다.

  • □ 새우 생후 10~12개월 이상부터 먹일 수 있지만,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와 상의 후 섭취여부를 결정하는 게 좋다.

  • □ 등푸른 생선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고 DHA 성분이 두뇌 발달에 도움을 주지만 지방 함량이 높아 알레 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 생후 12개월 이후 먹이고,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와 상의 후 섭 취여부를 결정하는 게 좋다.

  • □ 게, 조개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하고 지방이 거의 없어 성장기 아이들에게 좋지만 알레르기 유발 위험이 매우 높은 식품으로 12개월 이전에는 절대 먹이지 않는다.

  • □ 현미 백미보다 섬유질과 영양은 풍부하지만 딱딱하고 거칠어 아이들에게 먹이기 적합하지 않다. 소화가 잘 안 될 뿐 아니라 죽을 쑤어도 으깨기 어렵고 낱알이 남기 때문에 12개월 이후에 시도하는 게 좋다. 혼합 잡곡 또한 3세 이후에 먹인다.

  • □ 돼지고기 돼지고기 안에는 유구 촌충이라는 식중독 균이 있기 때문에 생후 12개월 이전에는 먹이지 않 는 게 좋다.

  •  견과류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어 이유식 후기~완료기에 사용하는 것이 좋고 양은 티스푼의 ½정도면 적당하다. 땅콩은 24개월 이후에 시도한다.
아이들은 왜 음식물 알레르기가 생길까?
알레르기는 체내에 이물질이 들어왔을 때 면역계가 과민반응 을 보이는 현상. 월령이 낮을수록 소화기관이 미숙하고 장을 보호하는 면역물질을 충분히 만들어내지 못해 새로운 음식 을 섭취했을 때 이물질로 오인해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이유식을 처음 시작할 때는 이유식표에 따라 그 시기에 맞는 재료를 하나씩 첨가해 먹이는 게 기본. 아이가 잘 먹는 다고 해서 여러 가지를 섞어 먹이면 알레르기 반응을 확인할 수 없으므로 한 가지 재료로 시작해 차츰 재료를 늘려 이상 반응이 없는지 세심히 살피는 게 좋다.

알레르기가 생기면 어떤 반응이 나타날까?
새로운 재료로 만든 이유식은 우선 아기의 입술 주위에 살짝 묻혀본다. 시간이 지난 뒤 입 주위가 빨갛게 부어오르거나 기 침, 두드러기, 붉은 반점, 부종,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난다면 알 레르기를 의심해볼 수 있다. 2~3회 정도 더 입술 주위에 묻 혀 보고 계속 반응을 보인다면 이유식 재료로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그 뒤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와 상의해 대체 음식에 대해 물어보고 돌 이후에 알레르기 검사를 통해 섭취할 수 있는지 여부를 반드시 체크하는 게 중요하다.

알레르기가 생긴 이후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

알레르기 때문에 부족해지기 쉬운 영양소는 대체 식품으로 먹여야 하는데, 콩이나 두부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다면 소 고기나 닭고기, 견과류라면 호두기름, 들기름, 달걀인 경우 생 선살, 소고기, 닭고기 등을 먹이는 식이다. 단, 아이가 호흡곤 란 등 극심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경우에는 병원을 찾아 테스트를 통해 알레르기 유발 식품을 정확히 알아내고 이를 피해야 한다.

이유식을 만들 때마다 책을 뒤져가며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식품은 없는지 꼼꼼히 살피지만 금세 까먹기 일쑤. 종류가 워낙 많다 보니 헷갈리기 쉽다. 월령별 알레르기 유발 식품 리스트를 한눈에 보기 쉽게 정리했다.

Credit Info

기획
황선영 기자
사진
이주현
도움말
김소영(고시환내과소아과 영양사), 김영빈(한식 요리 전문가)

2014년 12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황선영 기자
사진
이주현
도움말
김소영(고시환내과소아과 영양사), 김영빈(한식 요리 전문가)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