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카페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AGENDA

Watch & SEE

이달, 보거나 감상할 멋진 것들.

On January 11, 2017 0

<보이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설계 주제는 ‘바다 위에 떠 있는 섬’이었다. 바다는 어디이며 섬은 무엇일까. 전시장이 섬이라면 복도, 마당 등 미술관 내 빈 공용 공간이 바다일 것이다. 전시명인 ‘보이드’는 빈곳을 뜻한다. 채우며 찾던 의미를, 이번에는 비우며 고찰한다. 참여 작가들은 서울관의 빈곳을 인식하고 다양한 작업을 선보인다. 미술가 장민승과 작곡가 정재일은 함께 전시장을 텅 빈 공명통 삼아 ‘밝은 방’을 만들었다. 빛과 음악만으로 공간을 연출한다. 2017년 2월 5일까지.

<요세프 쿠델카: 집시> 한미사진미술관

사진가 요세프 쿠델카는 체코 출신이다. 프랑스로 귀화하였고 영국에 망명을 요청하여 무국적자가 되었으며 1971년에 매그넘 포토스에 합류해 현재까지 활동 중이다. 그는 러시아의 프라하 침공, 프랑스의 도시와 농촌 풍경, 유럽에서 황폐한 곳 중 하나인 중부 유럽의 블랙 트라이앵글을 기록했다. 요세프 쿠델카의 앵글은 언제나 길 위를 향했다. 그의 가장 순수한 감성이 담긴 초기 연작 <집시>가 전시된다. 집시의 삶과 자취를 예민한 감성으로 좇았다. 2017년 4월 15일까지.

<릴리프 릴리프> 권오상 | 스페이스윌링앤딜링

사진과 조각을 혼합해온 권오상의 작품은 ‘사진 조각’이라 불렸다. 사진을 이어 붙여 입체 형상를 만들기 때문이다. 2016년 초부터 권오상은 부조의 세계를 탐색 중이다. 이번 전시도 마찬가지다. 잡지 <월페이퍼>에서 발췌한 사진 이미지들을 부조로 재구성한다. 권오상은 <월페이퍼>를 매달 지구에 등장한, 사람 손으로 만든 가장 그럴싸한 사물들의 아카이브로 여겼다. 잡지에 실린 이미지들의 색과 형태를 보고, 즉흥적으로 선택하고 배치했다. 그것은 여전히 평면이지만 구조적이며 구축적인 실험이다. 2017년 2월 4일까지.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2017년 01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이경진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